메뉴 건너뛰기

 

"저에게는 아이가 하나 있습니다"

 

윰댕이 아들의 존재를 공개했다.

 

윰댕은 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저와 오랜 시간을 함께한 여러분들께 중요한 이야기를 드리려고 한다"며 "저에게 아이가 하나 있다"고 밝혔다.

 

윰댕은 "대도님과 만나기 전 결혼을 했었지만, 이별의 아픔을 겪었다"며 "그 후로 친정 엄마와 함께 아이를 키우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인 대도서관에 대해 "제 병이나 아이의 존재를 다 알고도 제게 다가와줬다"며 "처음에는 누군가를 다시 만난다는게 두려워 밀어냈지만,

 

진심으로 저를 아껴주고 제 모든 것을 사랑해주는 대도님에게 마음을 열게 됐다"면서 고마움을 드러냈다.

 

1.jpg

 

윰댕에게 아들이 있다는 사실은 7일 방송될 MBC '사람이 좋다' 예고편이 공개되면서 알려졌다.

 

윰댕이 한 아이에게 "이모랑 엄마랑 섞어서 부르지 말고 엄마라고만 부르는 건 어때요?"라고 물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윰댕은 예고편에서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이 많다 보니까 방송에서 말을 할 수 없었던 것"이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대도서관 역시 "(윰댕이) 이혼을 한 상태고 아이가 있다고 했다"고 모든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전했다.

 

 

그동안 윰댕과 대도서관 부부는 방송을 통해 집과 일상을 공개해 왔던 만큼 윰댕 아들의 존재는 놀라움을 안겼다.

윰댕은 '사람이 좋다' 방송을 통해 아들을 공개한 배경에 대해 "오랜시간 저희는 아이를 어떻게 공개할지에 대해 많은 상의를 하였다"며 "저희모습을 가장 객관적으로 보여줄수 있는 기회를 찾고 있었고,

 

최근 휴먼 다큐 프로그램을 찍게 되면서 아이와 함께하는 솔직한 이야기들과 모습을 담을 수 있게 될것이라 판단하여, 오랫동안 품고 있던 이야기를 여러분들께 드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아들에 대해서는 "올해 10살"이라며 "가족의 사랑으로 밝고 예쁘게 자랐다"고 자랑했다.

한편 대도서관과 윰댕은 대한민국 최고의 크리에이터 부부로 꼽힌다. 대도서관은 욕설 없는 방송,

 

개그 프로를 보듯 흥미진진한 게임 방송으로 학부모들이 허락하는 유일한 인터넷 방송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자극적인 인터넷 방송에서 매너남 유재석으로 통했다.

 

이제는 연 매출 30억 원. 최초로 공중파 시사프로 출연, 자신만의 법인 회사까지 설립하며 대한민국 크리에이터의 선구자로 각종 '최초'의 수식어를 독점하고 있다.

윰댕은 인터넷 BJ 4대 여신으로 꼽힌다. 평생을 안고 가야 하는 IgA 신장병을 앓았지만 대도서관의 극진한 보살핌으로 신장이식 수술을 받고 활발하게 유튜버로 활동 중이다.

 

 

다음은 윰댕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윰댕입니다.
오늘은 저와 오랜시간을 함께한 여러분들께 중요한 이야기를 드리려고 합니다.

저에게는 아이가 하나 있습니다.
대도님과 만나기 전 결혼을 했었지만, 이별의 아픔을 겪었습니다.
그 후로 친정 엄마와 함께 아이를 키우고 있었습니다.

대도님은 제 병이나 아이의 존재를 다 알고도 제게 다가와주었습니다.
처음에는 누군가를 다시 만난다는게 두려워 밀어냈지만,
진심으로 저를 아껴주고 제 모든 것을 사랑해주는 대도님에게 마음을 열게 되었습니다.
그 후로 결혼도 하게 되었고, 저는 아버지께 신장을 이식받아 건강도 되찾았습니다.

오랜시간 저희는 아이를 어떻게 공개할지에 대해 많은 상의를 하였습니다.

저희모습을 가장 객관적으로 보여줄수 있는 기회를 찾고 있었고,
최근 휴먼 다큐 프로그램을 찍게 되면서 아이와 함께하는 솔직한 이야기들과 모습을 담을 수 있게 될것이라 판단하여,
오랫동안 품고 있던 이야기를 여러분들께 드리게 되었습니다.

미처 TV를 보지 못하시는 저의 오랜 시청자들에게도 이 이야기를 전하고자,
제 채널을 통해서도 말씀을 드립니다.

올해 10살이 된 아이는 가족의 사랑으로 밝고 예쁘게 자랐습니다.

저를 아껴주고 사랑해주셨던 많은 분들께
늘 하고 싶었던 이 말을 이제야 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부족한 점이 많지만, 조금만 이쁘게 지켜봐주세요.
감사합니다.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